이 형상과 이 글이 누구의 것이냐?

(마 22:15-21, 개정) “[15] 이에 바리새인들이 가서 어떻게 하면 예수를 말의 올무에 걸리게 할까 상의하고 [16] 자기 제자들을 헤롯 당원들과 함께 예수께 보내어 말하되 선생님이여 우리가 아노니 당신은 참되시고 진리로 하나님의 도를 가르치시며 아무도 꺼리는 일이 없으시니 이는 사람을 외모로 보지 아니하심이니이다 [17] 그러면 당신의 생각에는 어떠한지 우리에게 이르소서 가이사에게 세금을 바치는 것이 옳으니이까 옳지 아니하니이까 하니 [18] 예수께서 그들의 악함을 아시고 이르시되 외식하는 자들아 어찌하여 나를 시험하느냐 [19] 세금 낼 돈을 내게 보이라 하시니 데나리온 하나를 가져왔거늘 [20] 예수께서 말씀하시되 이 형상과 이 글이 누구의 것이냐 [21] 이르되 가이사의 것이니이다 이에 이르시되 그런즉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우리 마음에는 바리새인과 헤롯당원이 존재한다.


바리새인 즉 종교적 자아는 ‘나’의 시간과 재물을 쪼개어 하나님을 섬긴다고 생각한다. 그리고는 다른 자들이 얼마나 그들의 시간을 하나님께 드리고 있는지 지켜본다.


헤롯당원 즉 세속적 자아는 세상이 나에게 주는 좋은 것들을 누리기 위해 ‘나’의 시간과 재물의 어느 정도는 이 세상의 요구에 따라 사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두 자아가 지속적으로 나의 시간과 재물을 어떻게 나눌까 고민을 하며 나의 영적 자아에게 질문한다. “나의 것을 어떻게 얼마나 나누어서 사용해야 합니까?”


그런데

“너의 형상이 누구의 것이냐?”

이것이 예수님의 질문이다.


내가 계속 나 자신의 관점에서 나의 가진 것을 본다면, 얼마만큼 하나님께 드리고 얼마만큼 나와 세상을 위해 쓸 것인가 계속 고민할 것이다.


하지만 하나님의 피조물인 나, 하나님께서 그 형상을 따라 만드신 나를 보게 된다면, 나의 모습에서 하나님의 모습이 드러나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고.

[마 22:21] “그런즉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예수님의 이 말씀은 나의 삶의 모든 질문에 대한 확실한 대답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조회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1.01.17 지난 주일 말씀 요약

|지난 주일 말씀 요약 (허선길Br) 주제 : 하나님의 전신갑주(엡 6:10-18) “끝으로 너희가 주 안에서와 그 힘의 능력으로 강건하여지고 마귀의 간계를 대적하기 위하여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으라” “우리의 씨름은 혈과 육에 대한 것이 아니요” 우리는 보이는 사람들의 허물과 죄에 대해서 판단하고 비판과 싸움의 대상으로 볼 때가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사

2021.01.10 지난 주일 말씀 요약

|지난 주일 말씀 요약 (김인수Br) 주제 : 일어나서 함께 가자 (아2:10) 금년도의 묵동교회의 표제어는 “일어나서 함께 가자”라는 아가서의 말씀입니다. 이 말씀은 사랑하는 자의 음성에 대한 술람미 여인의 시적 고백입니다. 작년 한해는 여러 가지로 울적하고 움츠러드는 시간들을 보냈습니다. 어떻게 살아 왔는지 무엇 때문에 사는지 많이 생각하는 시간들이기도

2021.01.03 지난 주일 말씀 요약

|지난 주일 말씀 요약 (김인수Br) 주제 : 모임의 날 말씀 성도님들 안녕하십니까? 올해는 모임의 날 행사마저 얼굴을 마주하고 보낼 수 없어서 아쉽습니다. 한 해를 맞이했을 때 교회의 장로 형제님들은 교회의 현안들을 두고 기도했었습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교회”가 되기를 소망하고 교회 전체적으로 만 아니라 반과 부서별 활동들이 활성화되기를 바랐습니다.

  • 유튜브
  • 2020-12-13_16-33-41

Address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37-8 (공릉동) , 제일빌딩 3F     Tel. 010-4579-4647

© 2021 by  묵동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