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형상과 이 글이 누구의 것이냐?

(마 22:15-21, 개정) “[15] 이에 바리새인들이 가서 어떻게 하면 예수를 말의 올무에 걸리게 할까 상의하고 [16] 자기 제자들을 헤롯 당원들과 함께 예수께 보내어 말하되 선생님이여 우리가 아노니 당신은 참되시고 진리로 하나님의 도를 가르치시며 아무도 꺼리는 일이 없으시니 이는 사람을 외모로 보지 아니하심이니이다 [17] 그러면 당신의 생각에는 어떠한지 우리에게 이르소서 가이사에게 세금을 바치는 것이 옳으니이까 옳지 아니하니이까 하니 [18] 예수께서 그들의 악함을 아시고 이르시되 외식하는 자들아 어찌하여 나를 시험하느냐 [19] 세금 낼 돈을 내게 보이라 하시니 데나리온 하나를 가져왔거늘 [20] 예수께서 말씀하시되 이 형상과 이 글이 누구의 것이냐 [21] 이르되 가이사의 것이니이다 이에 이르시되 그런즉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우리 마음에는 바리새인과 헤롯당원이 존재한다.


바리새인 즉 종교적 자아는 ‘나’의 시간과 재물을 쪼개어 하나님을 섬긴다고 생각한다. 그리고는 다른 자들이 얼마나 그들의 시간을 하나님께 드리고 있는지 지켜본다.


헤롯당원 즉 세속적 자아는 세상이 나에게 주는 좋은 것들을 누리기 위해 ‘나’의 시간과 재물의 어느 정도는 이 세상의 요구에 따라 사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두 자아가 지속적으로 나의 시간과 재물을 어떻게 나눌까 고민을 하며 나의 영적 자아에게 질문한다. “나의 것을 어떻게 얼마나 나누어서 사용해야 합니까?”


그런데

“너의 형상이 누구의 것이냐?”

이것이 예수님의 질문이다.


내가 계속 나 자신의 관점에서 나의 가진 것을 본다면, 얼마만큼 하나님께 드리고 얼마만큼 나와 세상을 위해 쓸 것인가 계속 고민할 것이다.


하지만 하나님의 피조물인 나, 하나님께서 그 형상을 따라 만드신 나를 보게 된다면, 나의 모습에서 하나님의 모습이 드러나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고.

[마 22:21] “그런즉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예수님의 이 말씀은 나의 삶의 모든 질문에 대한 확실한 대답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조회 1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묵동청년회 *말씀(이아론br) 디모데후서 1장 1절~8절 1. 하나님의 뜻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약속대로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 된 바울은 2. 사랑하는 아들 디모데에게 편지하노니 하나님 아버지와 그리스도 예수 우리 주께로부터 은혜와 긍휼과 평강이 네게 있을지어다 3. ○내가 밤낮 간구하는 가운데 쉬지 않고 너를 생각하여 청결한 양심으

2021.01.17 지난 주일 말씀 요약

|지난 주일 말씀 요약 (허선길Br) 주제 : 하나님의 전신갑주(엡 6:10-18) “끝으로 너희가 주 안에서와 그 힘의 능력으로 강건하여지고 마귀의 간계를 대적하기 위하여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으라” “우리의 씨름은 혈과 육에 대한 것이 아니요” 우리는 보이는 사람들의 허물과 죄에 대해서 판단하고 비판과 싸움의 대상으로 볼 때가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사